중국자본 '제주 카지노 몸집 키워 이전하기' 제동걸리나

RYANTHEME_cjvutad11
카지노 뉴스

중국자본 '제주 카지노 몸집 키워 이전하기' 제동걸리나

빅위너스기자 0 1853

중국자본 '제주 카지노 몸집 키워 이전하기' 제동걸리나 


96f63f5f6e30e48a8503f32bda190bee_1536139988_7978.jpg
 

제주도가 외국인카지노 허가를 강화하기로 해 외국자본이 기존 카지노를 인수하고 

규모를 확장해 사실상의 신규허가를 얻는 방식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제주도의 달라진 카지노 허가 방식의 첫 사례가 될 중국계 자본이 참여한 

도내 최고층(38층) 빌딩인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제364회 도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열린 도정질문에서 

드림타워 카지노 허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제주도가 외국인카지노 신규허가뿐만 아니라 

이전과 면적 확장 등 변경허가도 제한할 수 있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유권해석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또 "(유권해석 덕분에)소송에 걸리더라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근거가 됐다"고 덧붙였다. 

드림타워 사업자인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7월 파라다이스 그룹이 

롯데호텔에서 운영중인 '파라다이스 제주'를 150억원에 인수했다. 

이번 인수는 드림타워 카지노 이전을 염두에 행보다. 

드림타워 내 카지노 면적은 4800㎡로 제주에서는 신화월드 랜딩카지노(5581㎡)에 이어 2번째로 넓다. 

제주도는 올해 2월까지만해도 카지노 변경허가는 현행법상 도지사의 권한이 아니라며 

중국계 자본인 람정제주개발㈜의 랜딩카지노 이전 허가를 승인했다. 

랜딩카지노는 서귀포 중문 하얏트호텔에 있던 카지노를 

신화월드로 이전하며 면적을 803㎡에서 5581㎡로 7배 확장했다. 
장소만 옮긴 게 아니라 면적 규모가 기존에 비해 매우 커 사실상 신규 카지노나 다름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되자 제주도는 문광부에 유권해석을 의뢰해 변경 허가도 제한할 수 있다는 답변을 얻었다. 

이후 도는 지난달 카지노 영업장 소재지와 면적변경 허가 신청의 세부기준을 마련하는 

'제주 카지노산업 환경영향평가 제도 연구용역'을 발주, 12월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드림타워 카지노 변경 허가는 해당 용역을 통해 마련된 기준이 적용된다. 
 

원 지사는 "드림타워 주변은 인구밀집지역이자 교통부담이 집중된 곳"이라며 

"앞서서 예스나 노다 의사표현은 자제해야하지만 카지노 영향평가를 받게 되면 

(드림타워는)제주에서 가장 어려운 지역이 될 것"이라며 엄격한 심사를 예고했다.

, , , , , , ,

0 Comments
메뉴
접속통계
  • 오늘 방문자 1,848 명
  • 어제 방문자 2,180 명
  • 최대 방문자 13,488 명
  • 전체 방문자 2,264,670 명
  • 전체 회원수 3,105 명
  • 전체 게시물 1,974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