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카지노 허용법안 의회에 제출

RYANTHEME_cjvutad11
카지노 뉴스

미얀마 카지노 허용법안 의회에 제출

빅위너스기자 0 8166

미얀마 카지노 허용법안 의회에 제출 


92dcd771a0a3f2efd828bba09277a2cb_1534928850_7927.jpg
 

미얀마가 '굴뚝 없는 황금산업'으로 불리는 카지노 산업 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22일 일간 미얀마타임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얀마 공공사업관리위원회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 설립이 가능하도록 현행 도박법을 개정하는 내용의 

'도박법안 2018'을 전날 하원에 제출했다. 

1986년 제정된 도박법에 따라 현재 미얀마는 일체의 도박산업을 금지하고 있는데, 

이번에 제출된 법안이 승인되면 외국인이 입장할 수 있는 카지노 설립이 가능해진다. 

아웅 흘라잉 윈 하원의원은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카지노 설립이 가능해진다. 

이 경우 시행령과 규칙 등을 고치는 작업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법안이 승인되면 세금수입도 늘어나고 외환 유입도 활발해질 것"이라며 

"도박이 합법인 마카오의 재정흑자 규모는 미얀마 재정적자의 5배가 넘는다. 

카지노 인허가를 통해 재정적자도 메울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하원 법안위원회의 초 소에 린 위원장은 "태국과 중국에서 더 많은 관광객을 불러올 수 있도록 

카지노는 국경 지역에 설립될 것"이라며 "다만, 내국인 입장은 엄격하게 금지되며 바간 등 

역사문화 관광지에는 카지노 설립이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얀마는 반세기 군부독재를 마감하면서 최근 몇 년간 외국인 관광객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2010년 30만 명 수준이던 외국인 방문객 수는 2015년 468만 명까지 급증했다.


92dcd771a0a3f2efd828bba09277a2cb_1534928886_9692.jpg
 

그러나 이후 소수민족 간 유혈분쟁과 로힝야족 유혈사태 등의 영향에 더해 

관광객 집계 시스템을 바꾸면서 지난해에는 290만 명 선으로 뚝 떨어졌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 정부는 외국인 방문객 수를 오는 2020년까지 750만 명 선까지 

늘린다는 계획을 잡고 다양한 관광객 유치 정책을 내놓고 있다. 

특히 한국과 일본 관광객에 대해 오는 10월부터 비자 면제 규정을 도입하는 한편 

중국 관광객에게는 도착 비자 발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한편, 미얀마의 카지노 산업 진출은 더욱 치열한 아시아 카지노 경쟁을 예고한다. 

아시아에서는 마카오를 중심으로 필리핀, 한국, 싱가포르 등이 이미 카지노를 통해 

막대한 관광수입을 올리고 있으며, 일본이 2016년 카지노 사업을 합법화하는 입법을 한 바 있다.

, , , , , , ,

0 Comments
메뉴
접속통계
  • 오늘 방문자 340 명
  • 어제 방문자 385 명
  • 최대 방문자 19,150 명
  • 전체 방문자 8,453,055 명
  • 전체 회원수 17,220 명
  • 전체 게시물 87,700 개